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IT소식 - 해당되는 글 2건

2010년의 새해가 밝았습니다. 연말연시가 되면 지난 해를 뒤돌아보고 다가오는 새로운 해를 조망하는 다양한 예측이 쏟아지는데, 오늘 소개할 내용은 ‘2010년을 뒤흔들 10가지 기술’에 대한 것입니다. 유명한 IT 팀블로그인 테크크런치에서 발표한 내용(원문은 Ten Technologies that will rock 2010)인데 IT쪽에 종사하시는 분들에게 유용한 내용인 것 같아 소개하고자 합니다.

The Tablet

아무래도 애플에서 1월26일에 발표한다는 태블릿(제품명이 iSlate가 유력하다고 하죠)이 아이폰만큼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기대되는 부분입니다. 애플 태블릿 소문에 대해 정리가 잘 된 곳이 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아이폰, 안드로이드폰 등 휴대폰도 있고 10인치 크기의 넷북도 있는데 과연 태블릿은 어떤 용도로 이용될까요? 최근 ‘킨들’이 일으킨 이북리더 기능과 더불어 웹TV 서비스가 들어갈거라는 예측도 있는데 점점 궁금해집니다.

위치기반서비스(Geo)

GPS가 탑재된 모바일 기기가 늘어나면서 2010년에는 위치기반 서비스도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트위터는 이미 API를 공개한 바 있고 최근에는 위치기반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GeoAPI를 인수했습니다. 트위터의 경우 모바일에서 이용하는 경우가 점점 많아지고 있는데, 올해에는 위치기반 서비스를 트위터가 자체적으로 제공할 것이라는 예상까지 나오고 있네요.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도 점점 인기를 얻고 있는 포스퀘어(Foursquare)도 있구요. 페이스북도 이용자의 상태 업데이트에 위치기반 서비스를 접목할 것이라고 하는군요. 아이폰에서 구글 검색을 해보면 자신의 현재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곳의 정보를 보여주는 주변 검색이 가능합니다. 국내에서는 어떤 서비스가 나올지 궁금해집니다.

실시간검색(Realtime Search)

작년에 트위터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현재 일어나고 있는 일(Waht’s happening)’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검색에도 실시간 검색이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이미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빙(Bing)은 트위터와의 제휴를 통해 실시간 트윗을 검색 결과에 반영하고 있으며, 야후도 그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검색어에 가장 적합한 결과뿐 아니라 해당 검색어에 대한 현재의 반응을 살펴보는 것이 기업의 마케팅 활동에도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크롬OS

요즘 구글이 밀고 있는 운영체제입니다. 구글은 크롬이라는 웹브라우저를 제공하고 있는데, 향후 웹브라우저 중심의 운영체제를 만드려는 야심을 드러내고 있고 그 중심에 크롬OS가 있습니다. 올해 안에는 크롬OS를 탑재한 넷북이 출시될 것이라는 소문도 돌고 있죠. 위에서 살펴봤던 태블릿도 크롬OS를 채택한 것이 곧 출시될거라는 소문도 있구요.

이 글을 쓰고 있는 동안에 구글폰인 넥서스원처럼 구글과 HTC가 크롬OS를 탑재한 태블릿을 만들기 위해 1년6개월 동안 일해왔다는 소문도 들리네요. 올해에는 크롬OS를 채택한 다양한 단말이 출현할 것 같은 예감이 팍팍 듭니다. 마이크로소프트뿐만 아니라 애플도 바짝 긴장해야 할 듯 하군요.

HTML5

올해에는 HTML5도 눈여겨 봐야 합니다. 구글은 최근 ‘기어스(Gears)’ 개발을 중단하고 HTML5를 밀기로 했다고 하는데요. HTML5가 되면 동영상을 보기 위해 어도비 플래시나 마이크로소프트의 실버라이트 등의 플러그인을 설치할 필요가 없어집니다. 또한 웹브라우저에서 오프라인 상태에서도 데이터를 저장하는 것도 가능해지고 드래그앤드롭(Drag&Drop)이 가능해지는 등 웹 자체가 데스크톱 애플리케이션처럼 동작할 수 있게 됩니다.

작년부터 클라우드 서비스가 각광을 받고 있는데 웹에 HTML5가 보급될수록 클라우드 서비스의 발전 속도는 더 빨라질 것 같습니다. 클라우드 서비스와 이를 위한 운영체제인 크롬OS를 밀고 있는 구글에서 HTML5를 대대적으로 밀겠죠.

Mobile Video

모바일 기기에 카메라 기능이 추가된 것은 최근 일도 아니지만 모바일폰에서 동영상을 찍어 실시간으로 스트리밍하는 서비스가 점점 더 늘어가고 있습니다. 물론 실시간 스트리밍 영상을 모바일폰에서 시청하는 것도 늘어나고 있구요.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작년부터 증강현실이라는 용어도 많이 들어보셨나요? 모바일폰의 카메라로 보이는 실시간 이미지 위에 사진이나 트위터의 글(tweet), 또는 기타 유용한 정보를 추가할 수 있다는 개념인데, 올해에는 더욱 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증강현실에 대해 소개를 많이 해 주신 하이컨셉님의 글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Mobile Transactions

모바일폰이 점점 더 발전하면서 이제 모바일폰으로 신용카드 결재를 할 수 있는 시대가 도래하고 있습니다. 트위터의 공동창업자 중의 한 명이 아이폰을 신용카드 리더기로 만들 수 있는 Square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Mophie에서도 비슷한 컨셉의 서비스를 내놓았다고 하는군요.

기본 개념을 살펴보면, 모든 모바일 단말이 POS 단말이 될 수 있고 거래 정보는 기업의 회계, CRM 등과 연동될 수 있다는 것인데, 좀 무섭네요.

안드로이드(Android)

내년 1월6일에 일반에 공개될 예정인 구글폰 넥서스원으로 인해 구글의 개방형 모바일 플랫폼인 ‘안드로이드’가 더욱 더 주목받을 것 같습니다. 작년에도 안드로이드를 채택한 모바일 단말기가 출시되었는데, 올해부터는 애플의 아이폰 대항마로 확고한 자리를 잡을 것으로 예상되는군요. 국내에서도 KT의 아이폰에 대항하기 위해 SKT와 LGT에서 안드로이드폰을 많이 출시한다고 하니 국내 이용자들도 곧 확인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Social CRM

트위터와 페이스북이 불러일으킨 실시간 소셜 미디어(커뮤니케이션)의 흐름이 기업으로도 확산되고 있으며, 기업내에서도 이를 잘 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서비스가 등장하고 있습니다. 트위터의 기업용 버전으로 확고하게 자리를 잡아가는 Yammer가 있고 제 블로그를 통해 소개해 드렸던 소셜캐스트(Socialcast), 기업용 CRM 시장의 강자인 세일즈포스닷컴이 제공하는 Chatter 등의 서비스가 있습니다. 국내 업체에서 이런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은 아직 한 곳도 없는데 올해 관심을 가져야 하는 분야입니다.

Trackback 0 | Comment 0

마이크로소프트(MS)는 클라우드 컴퓨팅 써비스인 Windows Azure를 발표했다.


개인용 컴퓨터에는 데이타나 응용 apps를 저장할 필요가 없는 미래의 컴퓨팅인 cloud computing의 platform인 Azure를 MS의 소프트웨어 총책인 Ray Ozzie는 Windows for the cloud라고 부른다.

                        MS의 클라우드 컴퓨팅 플팻폼 - Windows Azure

 프레임웍을 Windows 7과 함께 제공할것이라고 한다. 이는 Google이나 Amazon처럼 이미 온라인 소프트웨어분야에서 자리잡은 없체들을 공략하기 위한것이다. 응용프로그램 개발자들은 자신들의 컴푸터가 아닌 인터넷에 살게될 apps를 개발하도록 하려는 것이다.

 사용자들은 편지,사진동영상등의 데이타를 대형 데이타베이스 쎈터인 Cloud에 있는 server에 저장하여 어디서나 어떤 기기를 이용하여 접속하려들고 있다고 MS는 믿고 있다.

MS의 기업전략의 대변혁이랄수 있는 이같은 계획을 전세계에서 모여든 6천여명의 프로그램 개발자들 앞에서 발표한것이다.

클라우 컴퓨팅이라는 용어는 점차 인기를 얻고 있는데  일반 사업체들의 온라인 수요가 증가에따라 온라인 통행량이 늘어남에 따라, 대형  데이타쎈터를 가진 기업들로부터 온라인 공간을 빌릴수 있게되어 server에 대한 불필요한 투자를 하지않아도 된다.

 소비자들의 입장에서는 자신의 컴퓨터에 데이타나 응용 소프트웨어를 저장할 필요 없이
클라우드에 의존하게된다.

  검색과 온라인광고에서 막강한 위치에 있는 Google은 온라인 apps의 상당수를 이미 클라우드에 서식하게하고있다. Sam Shillace는 Google의 Docs담담총책인데, 새로운 대형 경쟁자의 출현에 별로 걱정이 없다고 말한다.

 "MS로부터 경쟁이 치열해져도 우리에겐 걱정꺼리가 아니지요. 이유는 인터넷 전체가 더욱 발전하게 되거나 아니면 발전에 무관할수도 있을테니까요."

MS의 이름은 거론하지 않으면서 그는 "허장성세"를 부리는 구식 소프트웨어와 거의 일주일마다 update가 되는 보다 개방적인 미래를 가진 온라인 apps와 확실한 경계선을 그었다.

 "사람들이 일하는 방식, 의사소통하는 방식, 개방성, 속도와 민첩함, 그리고 집중성등이 보다 가치가 크지요. 이것이 하나의 커다란 변화이지요."라고 그는 말했다.

 아마존은 대형 데이타쎈터를 가지고 수백만의 전자상거래를 하는데 Elastic Cloud Service라는 이름으로 이분야에서 또 다른 개척자이다.

 아마존은 써버의 유휴공간을 활용하여, Facebook등의 apps개발업자로부터 워싱턴포스트지에 이르기까지 크고 작은 고객들에게 갑작스런 수요급등에 대비하여 apps를 설치하도록 허용하고있다.

L.A.에서 행한 연설에서 Ray Ozzie는 이분야에서 업적을 이룬 아마존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말하면서 "우리는 그들 (거인들) 의 어깨위에 서 있는것이지요."라고 말했다.

 MS는 경쟁사들과는 색다른 접근법을 택하고있는데 사용자들은 클라우드사의 온라인말고고 소프트웨어를 오프라인과 그들의 컴퓨터안에 갖고 싶어한다고 주장한다.

 "우리는 구내용 소프트웨어에도 깊은 신념을 갖고있고, 클라우드상의 신세계용 소프트웨어에도 깊은 신념을 갖고 있읍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MS의 이 같은 전략은 경쟁사들 입장에서 보면 기존의 컴퓨터 내장용 소프트웨어의 이익도 지키겠다는 의도로 보일것이다. 그러나  대형 데이타 쎈터를 구축할수있는 소수의 대기업들간에 전장터는 클라우드가 되고있다.

Source: BBC

Trackback 0 | Comment 0

고독한개발자'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